반말 어이,

세상 모든 것은 (나를 죽이지 않는 한) 적응을 동반하고, 어떤 절제든 그 뒤에는 포기의 쾌감이 뒤따라 온다. 절제의 기간이 길면 길수록 쾌감의 크기는 더 크며 절제가 항상 고통인 것은 아니다. 절제와 포기는 일맥상통하므로, 포기의 쾌감은 곧 절제의 쾌감과 동일하다.

반말을 조금씩 허용해보고 있다는 말임.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